[기사] 돌봄, 어떻게 할까요?

2021. 11. 25. 20:22ATO 공부/자료 읽기

“갑갑한 요양원에서 여생을 보내다 죽어야 하나 싶어 막막했는데…. 지금 꿈만 같아요.”
지난 26일 경기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보배안심주택(노인케어 안심주택)에서 만난 입주민 정아무개(65)씨의 말이다. 화물차 운전을 하던 정씨는 3년 전 심근경색으로 쓰러진 뒤 합병증 등으로 치료와 퇴원을 반복하다가 지난 6월 입주했다. 노인케어 안심주택은 65살 이상 노인이 병원이나 요양원이 아닌, 살던 곳에서 건강한 노후를 보낼 수 있도록 설계된 노인 맞춤형 주택이다.

https://news.v.daum.net/v/20211130050621129

노인맞춤형 집에 살며 돌봄 받아 "요양원 갈 걱정, 고독사 걱정 끝"

“갑갑한 요양원에서 여생을 보내다 죽어야 하나 싶어 막막했는데…. 지금 꿈만 같아요.” 지난 26일 경기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보배안심주택(노인케어 안심주택)에서 만난 입주민 정아무개(65)

news.v.daum.net



https://www.khan.co.kr/national/health-welfare/article/202111251357001/?nv=stand&utm_source=naver&utm_medium=newsstand&utm_campaign=top_image&utm_content=202111251357001

[독박간병사회②]“하루 간병비 13만5000원”…가족·보호자의 삶을 옭아맸다

요양병원에서 뇌경색 치료 중인 아버지의 유일한 보호자인 김율씨(28)는 아버지의 간식비·생필품 ...

www.khan.co.kr

1 2 3 4 5 6 7 ··· 41